메뉴 건너띄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왼쪽메뉴 바로가기 메인 본문 바로가기

광양상공회의소

업계동향

공지사항 상세보기
제목 광양항 8월 물동량 지난해 동기보다 8.4% 감소
작성자 작성일 2020.09.28
조회수 55

전 세계 경기 둔화로 인한 무역량 감소 등으로 항만별 처리화물 중량 역시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전국 항만 평균보다 다소 감소 폭이 작긴 하나 광양항 물동량 역시 큰 폭의 감소세를 나타냈다.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8월말 광양항 물동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8.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4% 감소세를 보인 부산항에 비해선 다소 낮은 것이긴 하나 인천항 6.3%, 울산항 14.4%보다는 훨씬 큰 폭의 감소세를 보인 것이어서 주목된다.

특히 올해 들어 코로나19 사태와 기항 서비스 중단, 선대 축소 등 악재 등으로 컨테이너 물량이 대거 이탈하면서 심각한 부침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광양항 위기국면이 지속되자 최근 전남도가 총 3조원이 넘는 광양항 지원책을 내놨지만 당장 현장에서 느끼는 체감온도는 여전히 차갑게 얼어붙어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광양항 컨테이너 처리 물동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 처리한 19만4천TEU에 비해 14.9% 크게 감소한 16만5천TEU를 처리하는 데 그쳤다. 이는 지난 5월 13.8%, 6월 15.2%, 7월 9.6% 감소한 것 보다 감소폭이 크다.

올해 들어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가장 큰 폭의 하락세를 기록한 것이다. 특히 환적화물이 절반이 넘는 감소세를 나타내면서 컨테이너 물동량 감소 폭을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광양항 컨테이너 수출입 물동량은 지 난해 같은 기간 14만8천TEU를 처리한 것에 비해 3.4% 감소한 14만3천TEU를 처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이는 7.8% 오른 중국을 제외한 미국(37.1%)과 일본(17.9%) 등 교역 상위 국가들의 물동량 감소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는 게 해수부의 설 명이다.

환적화물은 지난해 같은 기간 4만5천 TEU에 비해 52.5% 감소한 2만2천TEU 를 처리하는 데 그쳤다. 이는 중남미를 오가는 머스크가 기항서비스를 중단된데다 얼라이언스 측의 서비스 통합 등 선대 축소에 따른 44.3%에 이르는 환적 물량 이탈이 감소세를 견인했다는 분석 이 나온다.

비컨테이너 화물 물동량도 큰 폭의 감 소세를 보이면서 광양항의 위기를 부추기는 모양새다.

특히 올 8월말 광양항 비컨테이너 물 동량 중 약 60% 비중을 차지하는 원유나 석유정제품 등 석유화학 관련 물동량 감소와 철강제품의 수요 감소에 따라 제품 생산 소재인 철광석 등 광석과 유연탄의 물동량이 줄어들면서 지난해 같은 기간 2228만톤과 비교해 14.4% 대폭 감 소한 1908만톤을 처리하는 데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올 8월 부산항과 광양항 등 전국 무역항에서 처리한 항만 물동량이 총 1 억1734만톤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1억4343만톤보다 18.2% 감소 한 것이다. 최근 3개월 동안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감소 폭이 커지고 있는 추세는 전국 대부분 항만이 겪고 있는 현 상인 셈이다.

수출입 물동량은 세계적인 수요 감소 에 따라 유류 물동량이 감소하고 철광석 가격 급등에 따른 재고 조정, 유연탄 등 발전용 연료의 수입 감소 등으로 인해 지난해 같은 기간 1억2560만톤에 19.7% 감소한 총 1억81만톤을 처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안 물동량은 역시 유류, 광석, 시멘 트 등의 물동량 감소로 지난해 같은 기간 1783만톤에 비해 7.3% 감소한 총 1653만톤을 처리한 것으로 집계됐다.

< 저작권자 © 광양시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전글, 다음글
광양항 컨테이너부두 운영사 SMGT, GWCT 통합 추진
광양항 8월 물동량 지난해 동기보다 8.4% 감소
광양제철소, 세계 최대폭 9%Ni강 생산

광양상공회의소

(우)57771 전라남도 광양시 항만대로 465 (황길동) 월드마린센터 8층

Copyright (c) 2017 gwangyangcci,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