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띄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왼쪽메뉴 바로가기 메인 본문 바로가기

광양상공회의소

지역소식

공지사항 상세보기
제목 광양시, 이차전지 재활용 클러스터 구축으로 주목
작성자 작성일 2024.05.24
조회수 99

전남에서 유일하게 이차전지 재활용 면허를 갖고 있는 ㈜광양이엔에스가 광양지역 이차전지 재활용(리사이클링) 클러스터 구축 사업에 뛰어들며 주목받고 있다.

광양시는 최근 전남테크노파크, 한국배터리산업협회, 포스코퓨처엠, 포스코HY클린메탈, SK에코플랜트, ㈜광양이엔에스, ㈜에콤 등과 협약을 맺고 이차전지 리사이클링 클러스터 구축 사업에 본격 나선다고 23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광양시, 전남테크노파크, 한국배터리산업협회는 광양시 폐배터리 재활용 산업 메카 조성과 산업 활성화를 위해 국가 공모사업 및 신규 사업을 지속 발굴할 방침이다.

참여기업들은 협업 관계를 유지하며 폐배터리의 전처리, 후처리 및 재활용 소재를 활용한 양극재 생산 등 폐배터리 자원 순환에 나선다.

광양시 등은 먼저 1단계로 지자체·민간·기업 협력으로 재활용 공장 및 광역권 수거센터를 유치하고 2단계 광양 이차전지 전략 산업단지 구축 로드맵 수립, 3단계 재사용 생산 설비 구축 등을 거쳐 마지막 4단계 신재생에너지 발전 등 4차 산업에 대한 미래 자원과 스마트 시티 설계에 착수할 계획이다.

이차전지 재활용 공정의 시작은 협약에 참여한 지역기업 중 ㈜광양이엔에스가 맡을 것으로 보인다.

㈜광양이엔에스는 스크랩 파분쇄를 통해 블랙파우더(리튬, 니켈, 코발트, 망간 등) 생산과 관련한 전처리 공정을 담당한다.

이후 포스코HY클린메탈 등 후처리 업체에 공정을 연계한다는 구상으로, 연간 1만 5600t의 블랙파우더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광양에서 전처리와 후처리 등 모든 공정이 가능해지는 것으로, 산업 집적화와 함께 광양항을 이용할 수 있다는 점도 큰 강점이다.

㈜광양이엔에스는 6월 중 관련 공정 설비 입고를 마친 뒤 시운전에 나설 예정이다.

 

전남CBS 유대용 기자 ydy2132@cbs.co.kr

Copyright ©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글, 다음글
싱가포르 CNC, 한일항로 NPF 개편…광양항 취항
광양시, 이차전지 재활용 클러스터 구축으로 주목
광양시, 에너지·반도체 첨단산업 육성 일자리 650개 창출 한다

광양상공회의소

(우)57771 전라남도 광양시 항만대로 465 (황길동), 8층

Copyright (c) 2017 gwangyangcci,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