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띄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왼쪽메뉴 바로가기 메인 본문 바로가기

광양상공회의소

지역소식

공지사항 상세보기
제목 포스코-시민활동가 고소갈등 일단락 ‘상생협약’
작성자 작성일 2020.09.25
조회수 78
녹색연합, 서면사과…포스코, 고소취하
서동용 의원 중재…1인 시위 ‘종결’

광양제철소와 광양만녹색연합이 지난 22일 ‘광양만권 환경개선 및 상생협약’을 체결했다. 이로써 포스코가 지난 1월 광양만녹색연합의 박수완 사무국장을 고소하면서 이어져왔던 양측의 갈등이 일단락됐다.

비공개된 협약서에는 광양만녹색연합이 지난해 7월 광양만권 중금속 농도에 관한 잘못된 정보 공표에 대한 사과와 재방 방지 대책을 마련하고, 광양제철소는 박수완 사무국장에 대한 고소 취하, 기업활동과 환경보호 상호역할 존중 등의 내용이 담겼다.

앞서 포스코 광양제철소는 지난 1월 박수완 사무국장을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과 ‘명예훼손’ 등으로 고소한 바 있다.

이후 광양·여수·순천·하동·구례·남해 등 94개 시민·환경단체가 연대한 포스코 광양제철소 시민단체 활동가 고소 규탄 공동대책위원회는 5월 18일 광양경찰서 앞에서 규탄 기자회견과 광주지검 순천지청 앞에서 릴레이 1인 시위 등을 이어갔다. 아울러 900명이 넘는 시민들이 검찰과 경찰에 박수완 사무국장에 대한 탄원서를 제출했으며, 광양시의회도 기자회견을 열고 포스코와 지역사회 갈등 해결을 촉구하기도 했다.

그동안 포스코는 “광양만권 중금속 농도 관련해 발표한 보도자료의 잘못된 점을 사과하라”고 요구해왔지만, 광양만녹색연합 측은 “포스코를 겨냥한 조사가 아니고, 일부 오류는 이미 정정보도를 냈다”며 평행선을 달려왔다.

그러나 서동용 의원실(더불어민주당. 순천·광양·곡성·구례)이 중재에 나서면서 양측의 갈등이 접촉점을 찾은 것으로 보인다. 양측이 합의함에 따라 중재에 나섰던 서동용 의원은 합의에 대해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서동용 의원실 관계자는 “지역경제를 뒷받침하는 철강산업도, 광양만권 시민의 건강권도 모두 놓칠 수 없는 사안”이라며 “광양제철소와 광양만녹색연합이 건강한 관계를 유지한다면 광양만권 시민들의 건강도 지키는 데 큰 도움이 되리라 생각 한다”고 밝혔다.

박수완 사무국장은 “그동안 저로 인해 많은 분들을 고생하게 한 것 같아 죄송하다”며 “지난 6개월 동안 함께 해준 시민들, 94개 단체가 연대한 공동대책위 한분 한분께 감사하고, 앞으로도 지역 환경개선을 향한 건전한 감시와 견제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출처 : 광양뉴스(http://www.gynet.co.kr)

이전글, 다음글
백운산 소유권 이전, 논쟁 넘어 소득 창출에 포커스 맞춰야
포스코-시민활동가 고소갈등 일단락 ‘상생협약’
지능형교통체계(ITS) 구축사업 ‘국비 확보’

광양상공회의소

(우)57771 전라남도 광양시 항만대로 465 (황길동) 월드마린센터 8층

Copyright (c) 2017 gwangyangcci, All Right Reserved.